He wishes for the cloths of heaven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- William Butler Yeats -

Had I the heaven's emboroidered cloth
Enwrought with golden and silver lignt
The blue and the dim and the dark cloths
Of night and light and the half-light.
I would spread the cloths under your feet;
But I, being poor, have only my dreams;
I have spread my dreams under your feet;
Tread softly because you tread on my dreams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emboroider 〔, 〕: vi. vt. : 수놓다
en-wrought
     en- 〔, 〕: [명사 형용사 앞에 붙어서] ..으로 만들다, ..이 되게 하다 (make) 의 뜻
     wrought 〔〕: a. : <고어> work 의 과거 과거분사 : 꾸민, 수놓은
dim 〔〕: a. : 어둑한, 흐릿한, 흐린
tread 〔〕: vi. : 걷다, 진행하다, (잘못하여) 밟다, 일을 망치다 : vt. : 밟다, 밟아 으깨다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하늘의 천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William Butler Yeats -

내게 금빛과 은빛으로 짠
하늘의 천이 있다면,
어둠과 빛과 어스름으로 수놓은
파랗고 희뿌옇고 검은 천이 있다면,
그 천을 그대 발 밑에 깔아드리련만
나는 가난하여 가진 것이 꿈 뿐이라
내 꿈을 그대 발 밑에 깔았습니다.
사뿐이 밟으소서, 그대 밟는 것 내 꿈이오니,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이 시를 처음 접하는 순간 드는 생각은,
김소월 시인의 <진달래꽃> 같은 저 표현들은 무엇인가...?!

내가 가진 것 또한, 아직은, 꿈 뿐이로구나...
언젠간 하늘의 천을 손에 넣을 수 있을까?

+ Recent posts